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태풍 '타파'로 부상 26명·이재민 6명…시설물 파손 322건 2만7787가구 정전…경찰·소방관도 부상

기사승인 2019.09.23  11:28:40

공유
default_news_ad2
[사진-IBS중앙방송]

제17호 태풍 '타파'(TAPAH) 영향으로 수십여 명이 다치고 이재민 6명이 발생했다. 전국 2만7000여 가구의 전력 공급도 끊겼다.

23일 행정안전부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에 따르면 이날 오전 6시 기준 잠정 집계된 인명 피해는 부상 26명이다. 중상자 1명, 경상자 25명이다.

지난 22일 오전 전남 목포시 석현동의 한 교회에서 외벽 벽돌이 무너져 내리면서 이 곳을 지나던 A(55·여)씨가 머리를 크게 다쳐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의식불명 상태다. 

경찰관 2명과 소방관 1명도 교통 통제와 안전조치를 하던 중 다쳤다.

사망자는 2명 발생했지만 태풍에 의한 사고가 아니여서 중대본 집계에는 빠졌다. 부산 진구에서 무허가 노후 주택 붕괴로 70대 여성 B씨가 건물 잔해에 매몰됐다가 숨진 채 발견됐고, 울산 울주군 온산항 유화부두 인근에서는 선장 C(66)씨가 자신의 선박이 표류 중이라는 연락을 받고선 배를 인양하러 해경 경비함을 타고 가는 도중에 갑자기 의식을 잃고 쓰러진 뒤 숨졌다. 

경남 사천에서는 이재민 2세대 6명도 나왔다. 태풍 타파에 의해 주택 지붕이 파손돼 현재 마을회관에서 임시거주 중이다.

6세대 13명도 태풍을 피해 임시대피 했다가 전원귀가한 상태다.
시설물 피해는밤사이 211건 추가 접수돼 총 322건으로 늘었다. 공공시설 298건, 사유시설 24건이다.

제주와 울산에서 도로 60곳이 침수됐다.

전국적으로 가로등·교통표지판·신호등 70건과 가로수 166건이 피해를 입었다. 울산의 방파제 축조공사장 호안 일부도 유실됐다.

민간 주택 8채와 창고 3동이 일시 침수됐고, 농경지 476ha(헥타르=1만㎡·전남 451ha, 전북 20ha, 울산 5ha)가 물에 잠겼다. 어선 1척과 요트 2척이 좌초되고 제주 건입동에서는 급수가 끊겼다가 긴급복구 됐다. 

정전 사태는 마무리 국면이다. 전국 9개 권역 2만7787가구의 전력 공급이 끊겼다가 99.5%(2만7655가구) 복구됐다.

현재까지 복구가 덜 된 132가구는 이날 오후 2시께 정상화될 전망이다.
소방당국은 소방관 1만1847명과 장비 3600대를 동원해 51개소(766.5t)의 배수를 지원했다. 가로수와 간판 등 3248건의 안전조치도 끝냈다.

태풍 타파의 영향으로 바닷길은 여전히 막혀 있다. 이날 오전 5시 기준 28개 항로 43척의 발이 묶였다. 66개 항로 87척의 운항 통제는 해제됐다.

항공기운항도 재개됐다. 현재 결항된 항공기가 단 한편도 없다.

전국 도로 5개소와 지리산·한라산 등 국립공원 20곳의 탐방로 504개 통행은 제한되고 있다.

행안부는 이날 오전 9시 정부세종2청사 세종상황실에서 김계조 재난안전관리본부장 주재로 회의를 갖고 태풍 피해 현황을 점검한다. 중대본부장인 진영 장관은 태풍 피해 및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소독 현장을 찾을 예정이다.

 

신홍진 기자 hjshin1123@naver.com

<저작권자 © 독도시사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