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16일 단식' 이학재 한국당 의원 병원 이송…"내일까지 계속"거부했으나 의원들 합심해 앰뷸런스로 병원 이송

기사승인 2019.10.01  10:53:38

공유
default_news_ad2
[사진-IBS중앙방송]

30일로 단식 16일째를 맞은 이학재 자유한국당 의원이 이날 당 지도부와 의원들에 의해 점검차 병원으로 이송됐다.

자유한국당은 이날 오후 국회 본청 앞 이 의원의 단식농성장 옆에서 의원총회를 한 후 "크게 이상없다. 괜찮다"며 거부하는 이 의원을 설득해 병원으로 데려갔다.

이송 전에 이 의원을 진단한 국회 의무실 관계자는 "열이 있어서 상태가 안 좋아질 수 있다. 검사가 필요하다"는 소견을 내놓았고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단식을) 그만두시라는 게 아니라 열이 있으니까 일단 병원에 가자는 것"이라며 이 의원을 설득했다.

황교안 한국당 대표는 손등으로 이 의원의 이마를 짚으며 상태를 염려했고 나 원내대표는 "내일모레 국정감사다. 검사를 하고 국정감사를 제대로 해야하지 않느냐"며 거듭 요청했다. 의원총회차 모인 의원들도 일제히 이 의원을 잡고 일으켜 대기시켜 놓은 앰뷸런스에 태웠다.

이날 한국당 의원총회에서 당 지도부는 문재인 정권의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을 비판하며 국정감사 등 남은 정기국회 일정에 대한 각오를 다졌다.

나 원내대표는 "지난 금요일 대통령의 발언으로 홍위병 정치가 시작됐다. 그들의 검찰개혁은 바로 검찰장악이었다"라며 "정권은 이제 여론조작을 시작하고 문재인 정권의 국정 지지도가 엄청 올라갔다는 관제 여론조사가 나올 것"이라고 날을 세웠다.

그는 "남은 대정부질문 기간에 의원님들이 이 정권의 무능함을 드러내주시고 이어지는 국정감사에서도 이 정권의 부도덕함을 드러내주실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당부했다.

황 대표 또한 "오늘 대통령이 화를 냈다고 한다. 누구에게 화를 낸 것이냐. 지금 이 정권에 분노하고 화를 낼 사람들은 국민들"이라며 "이런 인식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나라가 이 꼴이 된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이것은 조국 가족에 국한된 문제가 아니고 권력형 문재인 게이트"라며 "이낙연 국무총리가 현장 상황까지 왜곡해서 이야기하고 있지 않나. 그 점잖은 분이 그렇게까지 된 것은 이 정권이 몰아가고 있는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황 대표는 "이학재 의원이 이렇게 단식을 오래 버티는 심정을 저도 알 것 같다. 본인이 말씀하시기는 '조국이 안 내려갔는데 내가 어떻게 내려가는가' 들을 때 정말 가슴이 찢어졌다"며 "한국당이 똘똘 뭉쳐 나라를 망가뜨리는 문재인 정권을 심판하겠다"고 강조했다.

이 의원은 이날 병원에 다녀와서도 일단 국정감사 전까지는 단식을 이어가겠다는 각오다.

나 원내대표는 의원총회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이학재 의원이 굉장히 의지가 강하다. 내일까지는 계속 하겠다는 의지를 표명하셨다. 국정감사는 국회의원으로서 마땅히 해야 할 책무이기 때문에 하겠다고 했다"며 "빨리 건강을 회복하셨으면 한다"고 우려를 나타냈다.

한국당 관계자는 "(이학재 의원이) 혈당이 너무 낮아서 수액 처방만 받고 2~3시간 뒤에 다시 단식농성장으로 복귀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주영 기자 dklee2006@naver.com

<저작권자 © 독도시사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