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뚝 떨어진 원·달러 환율…석달만에 1100원대 진입 원달러 환율 7.8원 내린 1197.0원 출발

기사승인 2020.06.09  11:21:54

공유
default_news_ad2
[사진-IBS중앙방송]

원·달러 환율이 석 달 만에 1100원대로 내려갔다. 금융시장에서 위험선호 심리가 강하게 작용하고 있는 영향이다.

9일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1204.8원)보다 7.8원 내린 1197.0원에 출발했다. 환율이 1100원대로 내려간건 종가 기준 지난 3월 11일(1193.0원) 이후 약 석 달 만에 처음이다. 경제회복 기대감이 글로벌 위험선호 심리를 부추기고 있는 것이다.

간밤 뉴욕 증시는 예상보다 빠르게 경기가 회복될 것이라는 기대 속에서 상승 마감했다.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래일보다 1.70% 상승했고,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도 1.2% 올랐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1.13% 상승하며 종가 기준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민경원 우리은행 연구원은 "미국의 고용지표 호조가 위험자산 랠리를 이끈 금융시장의 V자 회복 기대에 힘을 실어주면서 뉴욕증시 상승을 이끌었고 아시아 증시도 상승폭을 키울 것으로 보인다"며 "당분간 환율 하락압력 우위가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박경선 기자 dokdosisa@naver.com

<저작권자 © 독도시사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