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출생<사망' 인구 6개월째 감소…코로나로 4월 혼인 역대 최저 4월 혼인 21.8% 줄어…"코로나로 결혼 연기 영향"

기사승인 2020.06.25  11:20:54

공유
default_news_ad2
[사진-IBS중앙방송]

사망자 수가 출생아 수를 앞지르는 인구 자연 감소가 6개월째 지속되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혼인을 미룬 탓에 혼인율은 역대 최대 폭으로 떨어졌다.

통계청이 24일 발표한 '인구동향'에 따르면 4월 출생아 수는 2만3420명으로 전년보다 10.4%(2731명) 감소했다. 동월 기준으로 관련 통계가 작성된 1981년 이래 역대 최저치다. 출생아 수는 계절 등의 영향을 받기 때문에 통상 같은 달끼리 비교한다.

출생아 수는 2016년 4월부터 올해 4월까지 49개월 연속으로 역대 최저치를 경신 중이다. 인구 1000명당 출생아 수를 뜻하는 조출생률은 5.6명으로 동월 기준으로 가장 적다.

4월 사망자 수는 전년(2만3837명)보다 3.3%(791명) 늘어난 2만4628명으로 집계됐다. 인구 1000명당 사망자 수를 의미하는 조사망률은 5.9명이었다.

출생아 수에서 사망자 수를 뺀 자연증가분은 -1208명이었다. 4월 기준으로는 통계집계를 시작한 1983년 이후 처음으로 마이너스(-)를 기록했다. 월별 인구 자연증가분은 지난해 11월부터 6개월 마이너스를 보였다. 이에 따라 연간 기준 자연감소가 나타날 가능성이 클 것으로 예상된다.

[사진-IBS중앙방송]

4월 혼인 건수는 1만5670건으로 동월 기준 역대 최저치를 찍었다. 아울러 전년보다 21.8%(4356건)나 감소하며 역대 가장 큰 폭으로 주저앉았다. 조혼인율은 3.7명이었다.

김진 통계청 인구동향과장은 "혼인은 행정기관 신고일수에 영향을 많이 받는데 전년보다 신고일수가 2일 감소했다"면서 "코로나19 영향으로 혼인을 연기한 것도 혼인율 감소에 영향을 미쳤다"고 분석했다.

이혼 건수는 9259건으로 전년보다 2.9%(277건) 감소하며 2개월 연속 내림세를 보였다. 혼인이 감소하면서 이혼도 감소하는 추세라고 통계청은 설명했다. 조이혼율은 2.2명이다.

 

이계환 기자 lkhwany@naver.com

<저작권자 © 독도시사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