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민주당, 다주택 의원 처분 압박…자치단체장 전수조사 "이낙연 의중…공천 등에 페널티 적용될 것"

기사승인 2020.10.15  10:28:13

공유
default_news_ad2
[ 사진-IBS중앙방송 ]

더불어민주당이 다주택 국회의원들과 지방자치단체장들에 대한 압박을 이어가고 있다. 다주택을 처분하지 않은 의원들에게 처분계획서 제출을 요구하고, 자치단체장 등을 대상으로 다주택자 전수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14일 민주당 관계자에 따르면 당 윤리감찰단은 지난달 하순께 다주택을 처분하지 않은 의원들에게 처분계획서 제출을 통보했다. 마감시한은 이날 오후 2시까지로 알려졌다.

다주택을 보유하고 있는 한 의원실의 관계자는 "다주택을 처분하지 못한 경위, 그리고 처분 의사, 처분할 수 없는 상황이면 관련 증빙서류를 제출하라고 했다"고 전했다.
 
이번 처분계획서는 기존에 다주택자로 알려진 의원 중 실거주 목적 외 주택을 처분하지 않은 의원들에게 요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당 윤리감찰단은 지방자치단체장과 지방의원을 대상으로도 다주택 전수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각 시·도당에서는 공문에 따라 소속 자치단체장과 의원들의 다주택 보유 현황을 취합했다. 경기도당의 한 관계자는 "도당에서 이달 12일까지 주택 보유 현황과 처분 계획 등을 회신해달라고 해서 알려줬다"고 말했다.

당 핵심 관계자는 "이낙연 대표가 다주택 보유현황 조사 필요성에 대해 말했고, 그 뒤로 윤리감찰단이 계획을 세워서 진행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조사 결과가 공천 등에 반영될 가능성도 있다는 전망이다. 또 다른 당 관계자는 "당의 방향성에 맞지 않은 부분이 있으면 당연히 페널티가 적용될 것"이라고 말했다.

윤리감찰단은 오는 15일까지 다주택 국회의원과 지자체장 등에 대한 1차 조사를 마치고 이르면 오는 16일 최고위에 보고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박남근 기자 kid5488@naver.com

<저작권자 © 독도시사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